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제품별 FAQ

제품별 FAQ

제품별 자주 묻는 질문

게시판 상세
제목 트램폴린류 FAQ
작성자 MelkinSprots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0-02-2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470





원형 트램폴린


Q. 원형 트램폴린의 안전 핸들바가 흔들려요.


A.

원형 트램폴린의 안전 핸들바 제품은 트램폴린 본체에 연결하여 사용하는 제품이므로 유동성이 있도록 제작되었습니다.

이때 발생되는 흔들림이란 안전상 문제가 없으며, 트램폴린 운동 시 낙하 대비하여 가볍게 잡아 도움 주는 제품인 점 안내 말씀드립니다.






Q. 원형 트램폴린의 다리에 나사선이 없어서 조립이 안돼요.


A.

먼저 조립에 혼동 드린 점 사과 말씀드립니다.


해당 트램폴린 다리의 루버캡을 빼내시면 그 부분에 나사선이 나져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순 루버캡이 잘못 체결된 상황이기에 안전상 문제 전혀 없는 점 안내 말씀드리며, 루버캡 방향을 바꿔 끼운 후 체결하여 사용해주시기 바랍니다.


혹, 루버캡을 빼내어 확인해주셨음에도 나사선 확인이 불가할 경우 멜킨스포츠 고객센터 (1800-3796)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Q. 원형 트램폴린의 다리, 안전핀, 다리루버캡, 커버 등 부속품 구매하고 싶어요.


A.

해당 부속품은 멜킨스포츠 [원형 트램폴린] 구매자분들에 한하여 별도 판매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멜킨스포츠 고객센터 (1800-3796)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Q. 원형 트램폴린이 안 펼쳐져요.


A.

멜킨스포츠 원형 트램폴린은 접이형 제품이며, 쉽게 녹슬지 않고 부식되지 않으며 부상과 소음에 대비한 굉장히 탄탄한 고탄력 밴드로 제작된 제품이기에 가볍게 펼쳐지는 제품이 아니고 약간의 힘이 들 수 있습니다.




위 이미지 설명 참고하여 조립 부탁드리며 그럼에도 해결되지 않으실 경우 멜킨스포츠 고객센터 (1800-3796)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머렌 육각 트램폴린


Q. 머렌 육각 트램폴린의 단기미사용, 이사 등으로 인한 보관방법이 궁금해요.


A.

멜킨스포츠 머렌 육각 트램폴린은 최상의 안정감을 부여하기 위해 일체형 프레임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이에 프레임 자체를 접어 보관은 불가하며, 트램폴린에 연결된 다리와 안전 핸들바를 해체하여 별도 보관 / 일체형 프레임은 세워 보관해주시기 바랍니다.






Q. 머렌 육각 트램폴린의 다리에 나사선이 없어서 조립이 안돼요.


A.

먼저 조립에 혼동 드린 점 사과 말씀드립니다.


해당 트램폴린 다리의 루버캡을 빼내시면 그 부분에 나사선이 나져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순 루버캡이 잘못 체결된 상황이기에 안전상 문제 전혀 없는 점 안내 말씀드리며, 루버캡 방향을 바꿔 끼운 후 체결하여 사용해주시기 바랍니다.


혹, 루버캡을 빼내어 확인해주셨음에도 나사선 확인이 불가할 경우 멜킨스포츠 고객센터(1800-3796)으로 연락주시면 빠른 처리 도와드리겠습니다.






Q. 머렌 육각 트램폴린의 로프, 트램폴린 망이 뜯어졌어요.


A.

머렌 육각 트램폴린의 로프, 트램폴린 망 부분은 사용자분의 사용 강도/사용방법/사용기간에 따라 소모되는 소모품입니다.


처음 수령 시부터 부품에 문제가 있을 경우 멜킨스포츠 고객센터 (1800-3796)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일정 기간 사용 이후 부품에 문제 발생했을 경우 멜킨스포츠 고객센터(1800-3796)으로 연락하여 해당 부속품 별도 구매 후 교체하시기 바랍니다.






Q. 머렌 육각 트램폴린의  다리, 안전 핸들바 로프, 트램망 등 부속품 구매하고 싶어요.


A.

해당 부속품은 멜킨스포츠 [머렌 육각 트램폴린] 구매자분들에 한하여 별도 판매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멜킨스포츠 고객센터 (1800-3796)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9c71604a73814e218d590197dcfbfba6.jpg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위 아래 네이버  카카오